'최고 상금' 제네시스챔피언십
2타차로 이정환 제치고 정상

더CJ컵@나인브릿지 출전권
PGA 제네시스오픈 티켓도
< “물세례 받아도 너무 좋아” > 이태희가 27일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골프클럽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샴페인과 물을 쏟아붓는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제네시스 제공

< “물세례 받아도 너무 좋아” > 이태희가 27일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골프클럽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샴페인과 물을 쏟아붓는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제네시스 제공

2006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이태희(34)는 투어 13년차다. 그는 2015년 KPGA 코리안투어 대상을 받았을 때도 시즌 누적 상금 3억원을 넘지 못했다. 그런 그가 KPGA 코리안투어 최고 상금 규모를 자랑하는 제네시스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우승으로 상금 3억원을 한번에 손에 넣었다.

이태희는 27일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골프클럽(파72·7422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7언더파 281타로 전날 선두였던 이정환(27)을 밀어내고 우승상금의 주인공이 됐다.

이태희는 2015년 6월 넵스헤리티지 이후 3년 만에 투어 통산 2승을 올렸다. 또 시즌 상금 3억3138만원을 기록해 이 부문 1위로 올라섰다. 이전까지 그가 가지고 있던 개인 단일 시즌 최다 상금은 2억4200만원이었고, 이를 넘어서는 데 이번 대회 한 번이면 충분했다. 이태희는 상금과 함께 부상으로 제네시스 G70 차량과 올해 10월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대회인 더CJ컵@나인브릿지 출전권을 획득했다. 아울러 내년 2월 열리는 PGA투어 제네시스오픈에도 나설 수 있게 됐다.

이태희는 3라운드까지 선두였던 이정환에게 5타 모자란 5위였다. 그는 9번홀과 10번홀(이상 파4) 연속 버디로 시동을 걸었다. 13번홀(파3)과 14번홀(파4)에서도 연속 버디를 뽑아내며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이정환은 전반에 1타를 잃었고 13번홀(파3)에서도 보기로 미끄러지며 2위로 내려갔다.

이태희는 15번홀(파5)에서 보기를 범했고 같은 홀에서 버디를 잡은 이정환에게 잠시 리드를 내줬다. 그러나 17번홀(파3)에서 중거리 버디 퍼트를 넣은 데 이어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연속 버디에 성공하며 1위로 올라섰다. 이정환은 어렵게 잡은 기회를 16번홀(파4) 보기로 내줘 최종 합계 5언더파 283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김성용(42)이 3언더파 285타로 3위를 기록했다. 김형성(38)과 정한밀(27)은 2언더파 286타 공동 4위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