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이라 임효준 황대헌 /사진=연합뉴스

서이라 임효준 황대헌 /사진=연합뉴스

황대헌(부흥고)이 각축전 끝에 임효준(한국체대), 서이라(화성시청 )에게 1000m 준결승행 티켓을 내줬다.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준결승에 서이라, 임효준 선수는 각각 1분24초053, 1분24초095로 1·2위로 골인했다.

이날 프랑스의 티보 포콩느와 스타트라인에 선 임효준, 황대헌, 서이라는 치열한 싸움을 펼쳤다. 세 명의 한국 선수 중 한 명이 탈락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이들은 국가대표 선발전을 방불케하는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경기 초반부터 황대헌, 임효준이 선두권을 내주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서이라가 역주해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결승점에서 넘어진 황대헌은 3위로 골인했으나 결국 비디오 판독 끝에 실격됐다.

막판 자리싸움을 하던 도중에 임효준과 충돌이 있던 것이 임페딩(impeding) 반칙 판정을 받은 것이다.

결국 남자 대표팀은 준준결승부터 세 선수가 한 조에 배정된 불운 속에 2명만이 메달 사냥을 이어가게 됐다.

남자 1000m 준결승은 여자 1500m 준결승 이후 오후 8시43분 재개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