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의 분수령이 될 이란과의 일전에서 공방전을 펼쳤지만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홈경기에서 전반 45분 동안 밀고 당기는 접전을 펼쳤지만 득점없이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부상 여파로 출전 여부가 불투명했던 황희찬(잘츠부르크)과 손흥민(토트넘)이 원톱과 왼쪽 날개로 선발 출격해 오른쪽 측면의 이재성(전북)과 공격의 3각편대를 형성했다.

기성용(스완지시티)이 부상으로 빠진 중원에는 권창훈(디종)을 중심으로 구자철(아우크스부르), 장현수(FC)가 정삼각형 구조로 섰고,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와 김영권(광저우), 김민재, 최철순(이상 전북)이 포진했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빗셀 고베)가 꼈다.

승리가 절실한 한국이 초반부터 강한 공세로 이란을 위협했다.

김진수가 전반 3분 왼쪽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강한 왼발 중거리슛으로 포문을 열었다.

일찌감치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이란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선수비 후 후역습'의 수비 전술 예상과 달리 거칠게 한국 선수들을 압박했다.

전반 9분에는 이란의 수비수 모하메드 안사리가 드리블하는 황희찬을 막던 모하메드 안사리가 발을 들어 올리는 위험한 플레이로 옐로카드를 받았다.

공세의 수위를 높인 한국은 전반 13분 권창훈이 상대 위험지역에서 상대 수비수의 파울을 유도해 프리킥을 얻어냈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낮게 깔아 찬 공이 수비수를 맞고 살짝 굴절돼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 18분에는 장현수가 골지역에서 결정적인 헤딩슛을 날렸으나 오른쪽 골대를 살짝 비껴갔다.

이후 팽팽한 시소게임이 이어졌다.

양팀은 공방에도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전반 37분에는 이란의 공격 중 한국 수비지역에서 레자 구차네자드의 날카로운 왼발 터닝슛을 허용했다.

다행히 골키퍼 김승규의 정면이었다.

40분에는 골키퍼 김승규가 걷어내려던 공이 빗맞으면서 공중으로 뜨는 바람에 이란에 공을 넘겨주고 말았다.

다행히 수비수들의 협력 수비로 위기를 넘겼다.

양팀은 이후에도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한 채 전반을 마쳤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