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의 리우 올림픽 소감

손연재(22·연세대)가 21일(한국시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리듬체조 결선에서 4위를 기록한 뒤 대회를 끝난 소감과 함께 선수촌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 손연재 인스타그램 캡처=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