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독일로 출국…레버쿠젠 훈련 참가

'손세이셔널' 손흥민(레버쿠젠)이 독일 유력주간지 포쿠스가 선정한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의 '영스타 20인'에 선정됐다.

포쿠스 온라인은 5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분데스리가의 영스타 톱20'이라는 기사를 통해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를 빛낼 20명의 만 20세 이하 젊은 선수들을 소개하면서 손흥민을 포함했다.

이적료 순서대로 20명을 뽑은 이번 기사에서 손흥민은 독일 축구대표팀의 '젊은피' 율리안 드락슬러(19·샬케04)에 이어 두 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드락슬러의 몸값은 2천200만 유로(약 324억원)로 추정했다.

포쿠스는 드락슬러에 이어 몸값 1천400만 유로(약 206억원)인 손흥민을 두 번째로 소개하면서 "한국 축구대표팀인 손흥민은 다재다능한 골잡이로 지난 시즌 함부르크의 스타로 떠올랐다"고 칭찬했다.

이어 "지난 시즌 12득점-2도움의 활약을 펼치면서 자신의 가치를 끌어올렸다"며 "레버쿠전에서 최근 이적한 안드레 쉬를레의 공백을 채우게 됐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1992년 7월 8일 생이지만 아직 생일이 지나지 않아 만 20세여서 이번 명단에 포함될 수 있었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독일로 출국했다.

손흥민은 함부르크 구단을 먼저 방문해 작별 인사를 나눈 뒤 8일 레버쿠젠으로 이동, 10일부터 팀 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