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특급 아름다운 퇴장

"한국야구 최고 행운아"…유니폼 매만지다 끝내 눈물
[박찬호 은퇴 기자회견] "끝 아닌 시작…美서 야구경영 공부"

“한국 야구 역사상 저만큼 운 좋은 사람이 또 있을까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코리안 특급’ 박찬호(39)가 30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갖고 30년간 선수생활을 정리하면서 야구 경영인으로 인생 제2막을 열고 싶은 마음을 내비쳤다.

박찬호는 “이제 끝난다는 것이 아니라 다시 새로운 것을 시작한다고 생각한다”며 “또 다른 약속과 도전, 또 다른 꿈을 위해 새로운 설계를 하겠다”고 말했다.

“저는 운이 좋은 녀석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시골에서 태어나 아무것도 모르고 주위의 권유로 야구를 시작했죠. 미국에 진출해 어려움 속에서도 메이저리그에 오래 몸담고 있는 동안 함께해준 분들을 생각하면 더욱 운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그는 한국인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아시아 출신 선수로 최다승(124승)을 올린 한국 야구의 스타다.

충남 공주에서 태어나 한양대에 재학 중이던 1994년 LA 다저스에 입단하며 메이저리그에 진출, 텍사스 레인저스(2002~2005년)-샌디에이고 파드리스(2005~2006년)-뉴욕 메츠(2007년)-LA 다저스(2008년)-필라델피아 필리스(2009년)-뉴욕 양키스·피츠버그 파이리츠(2010년) 등에서 뛰었다.

메이저리그에서 17시즌 동안 통산 476경기에 등판해 124승98패2세이브, 평균자책점 4.36의 성적을 남겼다.

지난해 일본 오릭스 버펄로스를 거쳐 올해에는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고 23경기에서 5승10패, 평균자책점 5.06의 성적을 내고 선수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숱한 시련 속에서도 용기를 잃지 않았던 그도 주마등처럼 스쳐가는 선수생활의 추억 앞에서는 눈시울을 붉혔다.

기자회견 테이블 앞엔 그가 입었던 공주중학교, 공주고등학교, LA 다저스, 1998년 방콕아시안게임 한국대표팀, 내셔널리그 올스타팀, 텍사스 레인저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2006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국대표팀, 필라델피아 필리스, 뉴욕 양키스, 피츠버그 파이리츠, 고국에서 입은 한화 이글스 유니폼이 왼쪽부터 차례로 걸려 있었다.

그는 “유니폼 하나하나에 얽힌 이야기가 많은데 지금 보고 있으면 그때 기억이 생생히 떠오른다”며 끝내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그는 앞으로 야구 행정이나 경영을 공부해 한국 야구와 선진 야구의 교류를 돕고 싶다고 밝혔다.

“오래 전부터 야구 행정과 경영, 구단 운영 등에 관심을 가져왔습니다. 체계적인 공부는 미국에서 하게 될 겁니다. 좋은 지도자, 정확한 지도자가 되고자 더 공부를 해야 할 것 같아요.”

그는 멈추지 않고 달려온 자신에게 “‘수고했다. 장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무언가 이뤄내서가 아니라 잘 견뎌낸 것에 대해 수고했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달 중 미국으로 건너가 가족과 함께 연말을 보낼 계획이다.

MLB 홈페이지도 박찬호 은퇴 보도…아시아선수 최다 124승ㆍ탈삼진 1715개 등 소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도 박찬호의 은퇴 소식을 전했다.

MLB닷컴은 30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아시아 출신 투수 최다승 투수인 박찬호가 은퇴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MLB닷컴은 박찬호가 메이저리그에서 17시즌을 뛰면서 LA 다저스 시절 노모 히데오의 기록을 넘어 아시아 선수 통산 최다인 124승을 거뒀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메이저리그에서 치른 476경기 중 287차례 선발 등판했으며 124승98패와 평균자책점 4.36, 1715개의 탈삼진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유독 홈런과 악연이 깊던 박찬호가 메이저리그에서 만들어낸 ‘아픈 진기록’도 여럿 소개했다. 대부분 당시 이슈가 되던 타자들에게 홈런을 맞으며 희생자가 된 사건이었다.

2001년 올스타전에서 그해 은퇴를 선언한 ‘철인’ 칼 립켄 주니어에게 홈런을 내줬던 일, 기록적인 홈런 행진을 이어가던 배리 본즈(당시 샌프란시스코)에게 71호, 72호 홈런을 연달아 맞은 아픔도 상기시켰다.

MLB닷컴은 2010년 피츠버그에서 124승째를 거둔 이후 일본으로 건너간 박찬호가 부상에 발목을 잡혀 오릭스에서 7경기밖에 등판하지 못했고, 한국에서도 구름 관중을 몰고 다녔으나 5승10패와 평균자책점 5.06에 그쳤다고 덧붙였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