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올림픽 여자 양궁 2관왕의 주인공 기보배(24·광주시청)의 내년 연봉이 책정됐다.

22일 광주시에 따르면 기보배 선수의 내년 연봉을 올해보다 3천만 원 인상한 1억원으로 책정하고 관련 예산을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했다.

기보배는 런던 올림픽 여자 양궁 2관왕을 달성하면서 광주시청 입단 당시보다 연봉이 2배가량 상향 조정됐다.

시 관계자는 "기보내 선수는 재정이 열약한 광주시청 양궁부 소속으로 묵묵히 훈련하면서 광주시를 빛낸 점 등을 감안해 내년 연봉을 책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런던 올림픽이 끝난 후 기보배 선수에게 단체전 금메달 200만원과 개인전 금메달 500만원 등 총 700만원의 격려금을 지급했다.

기보배는 지난 2010년 광주여대를 졸업하고 광주시청 양궁부에 연봉 5500만원을 받고 입단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