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대회로 열리는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2)' 개막전에서 러시아가 체코에 완승을 거뒀다.

러시아는 8일 저녁(현지시간) 유로2012 A조 1차전에서 선제골과 추가골을 기록한 알란 자고예프의 활약에 힘입어 체코를 4-1로 완파했다.

한국 월드컵 대표팀을 이끌었던 디크 아드보카트가 감독을 맡은 러시아는 승점 3을 챙겨 우승을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러시아는 유로2008 대회에서 4강에 올랐던 팀이다. 당시 뛰었던 선수 11명이 이번 대회에 그대로 참가하면서 예상대로 탄탄한 조직력을 과시하며 우승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전반 15분 알렉산드르 케르자코프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나온 것을 알란 자고예프가 오른발로 차넣어 첫 골을 기록했다. 이어 전반 23분 중앙에서 안드레이 아르샤빈이 우측 최전방으로 패스한 공을 로만 시로코프가 쇄도하면서 가볍게 밀어넣었다.

러시아는 후반 24분과 26분 자고예프와 로만 파를류첸코가 중앙에서 수비수를 따돌리고 강한 슛으로의 골대를 갈라 체코를 침몰시켰다.

체코는 후반 7분 중앙에서 문전으로 찔러준 공을 바츨라프 필라르시가 받아서 골키퍼를 제치고 만회골을 만들었으나 승패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앞서 열린 같은 조 폴란드와 그리스 경기는 접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했다. 두 팀의 경기는 각각 1명이 퇴장당하는 접전을 벌이며 반전을 거듭했으나 승패를 가르지 못했다.

한편 유로2012 2일차에는 B조인 네덜란드-덴마크와 독일-포르투갈이 10일(한국시간) 오전 1시와 3시45분부터 각각 격돌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