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이 만난 지자체장

영남 지자체 공동 발전…청사진 마련해야 '시너지'
김범일 대구광역시장 "대구 6조 투자유치…글로벌 경제도시 추진"

"국제 체육행사를 성공시켜 한껏 높아진 도시브랜드 가치와 노하우를 투자유치와 해외 마케팅에 적극 활용할 것입니다. 나아가 도시를 발전시키기 위한 '포스트(POST) 2011' 글로벌 대구프로젝트도 추진합니다. "

지난 8월27일부터 9월4일까지 열린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는 평가를 듣고 있는 대구시가 최근엔 세계에서 두 번째로 '국제육상도시'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국제육상도시 인증서를 받기 위해 모나코 몬테카를로에서 열린 세계육상갈라(World Athletics Gala)에 다녀온 김범일 대구광역시장(61 · 사진)을 신경원 한국경제신문 영남지역본부장이 지난 15일 만나 글로벌 경제도시로 발전시키기 위한 청사진을 들어봤다.

김 시장은 "2014년까지 6조원의 투자유치 달성과 수출 100억달러를 실현하고 MICE(회의 · 인센티브투어 · 컨벤션 · 전시회)복합지구 조성 및 대형 전시 · 컨벤션 유치, 스포츠 · 의료 관광,골목투어 등 대구의 문화관광자원을 상품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2013 세계에너지총회'와 '2012 세계곤충학회''2015 세계물포럼' 등 세계적인 행사가 잇따라 열리는 점을 살려 글로벌 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구는 투자의 귀재로 꼽히는 워런 버핏이 아시아에서는 유일하게 두 차례나 방문하고 직접 투자했을 정도로 글로벌 경제도시로 매력이 높은 곳이다. 김 시장은 "사통팔달의 우수한 교통과 균형 있게 발달한 부품산업,국책연구소의 다양한 연구 · 개발(R&D) 지원 등 탄탄한 인프라뿐 아니라 상생관계의 협력적 노사문화,우수하고 저렴한 인력,근로자의 높은 윤리의식 등 좋은 투자여건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삼성LED와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인 IHL,스미토모화학 합작법인 SSLM 등 대기업 계열 및 협력사들이 잇따라 입주하는 등 그동안 추진해온 대기업 유치 정책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글로벌 경제도시로 성장할 대구의 미래는 밝다"고 덧붙였다.

게다가 대구에 한국뇌연구원,한국로봇산업진흥원,ITS기반 지능형자동차부품시험장 등이 들어서고 있고 한국전자통신연구원,한국생산기술연구원,한국기계연구원 대구융합기술센터 등 국책연구기관 분원도 잇따라 들어서면서 서남부지역이 신산업 지대로 변화하는 등 새로운 도시구조를 형성하고 있다.

김 시장은 대구 경제를 어렵게 한 이유의 하나로 낙동강을 꼬집었다. 대구시가 1999년 달성군 위천리에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했지만 부산 · 경남지역에서 식수원인 낙동강이 오염될 우려가 있다고 반발해 무산되고 말았다. 이후 대구엔 신규 공단이 조성되지 않아 산업기반이 약화됐다는 설명이다.

김 시장은 "게다가 대구시가 부산 · 경남지역 주민들을 위해 하수고도처리시설을 갖추는 데 2조원을 투자하는 바람에 정작 대구엔 산업기반 시설투자를 하지 못해 경제기반이 약화됐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앞으로는 영남권 5개 시 · 도가 뭉쳐 협력해야 공생할 수 있는 만큼 영남권 지방자치단체들이 청사진을 함께 마련해 글로벌 경제역량을 높여나가는 윈-윈 전략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범일 시장=△1950년생 △경북 예천 △경북고 △서울대 경영학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대학원 행정학석사 △행시 12회 △총무처 연금기획과 △총무처 공보관 △행정자치부 기획관리실장 △산림청장 △제31,32대 대구시장

대구=김덕용 기자 kimd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