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7호골, 맨유 2차전서 첼시에 2-1 승리

박지성(30·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이 시즌 7호골을 터뜨리며 맨유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으로 이끌었다.

박지성은 13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10-2011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첼시와의 홈 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32분 왼쪽 페널티 지역에서 역전 결승골을 터뜨려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해 12월14일 아스널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정규 경기에서 시즌 6호골을 넣은 지 4개월 만에 박지성은 다시 득점포를 가동해 개인 시즌 최다골 기록을 갈아치웠다.

박지성은 후반 32분 웨인 루니의 패스를 받은 라이언 긱스가 페널티 지역 왼쪽으로 공을 내주자 재빨리 달려들어 슈팅으로 연결, 첼시의 오른쪽 골문을 갈랐다.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의 선제골로 앞서다 후반 32분 디디에 드로그바에 만회골을 내준 맨유는 곧바로 터진 박지성의 득점포로 승부를 마무리 지었다.

맨유는 1차전 1-0 승리에 이어 1, 2차전 합계 3-1 승리로 챔피언스리그 4강에 선착했다.

맨유는 8강 1차전에서 인터 밀란(이탈리아)을 5-2로 대파한 샬케04(독일)와 결승 진출 티켓을 놓고 다툴 가능성이 커졌다.

2007-2008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맨유에 무릎을 꿇었던 첼시는 또 한 번 맨유에 덜미를 잡혀 챔스리그 우승의 꿈이 좌절됐다.

박지성은 선발 미드필더로 나서 풀타임을 뛰며 한 박자 빠른 패스로 공수를 조율했다.

전반 20분께에는 왼쪽 눈 부위를 다쳐 피를 흘리기도 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그라운드 전역을 누비는 '강철 체력'을 과시했다.

맨유는 웨인 루니와 에르난데스를 투톱으로 내세우고, 박지성과 루이스 나니-마이클 캐릭-라이언 긱스를 중원에 배치했다.

이에 첼시는 니콜라 아넬카와 페르난도 토레스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와 맞섰다.

전반 20분이 지나도록 양팀은 유효슈팅 1개씩을 주고받으며 치열한 탐색전을 펼쳤다.

먼저 기세를 올린 것은 맨유였다.

맨유의 막내 공격수 에르난데스는 전반 27분 루니의 빠른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 첼시의 골문을 갈랐지만 심판은 오프사이드로 판정했다.

하지만 에르난데스는 전반 종료를 앞두고 기어코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43분 긱스는 오셔가 뒷공간으로 열어준 공을 재빨리 낚아채 첼시 골문 앞을 돌진해 들어오던 에르난데스를 보고 강한 패스를 건넸다.

에르난데스는 정확히 발끝으로 연결해 첼시의 왼쪽 골망을 갈라 첼시의 기선을 제압했다.

첼시는 후반 들어 움직임이 좋지 않은 토레스를 빼고 드로그바를 교체 투입하며 반전에 나섰다.

후반 12분과 27분 중거리 터닝 슈팅을 날리며 골 감각을 찾은 드로그바는 마침내 후반 32분에 얻어낸 단 한 번의 슈팅 기회를 골로 연결했다.

중원에서 올라온 공은 파트리스 에브라와 네마냐 비디치가 버틴 맨유의 수비벽을 허물었고 이를 낚아챈 드로그바는 그대로 맨유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만회골의 기쁨은 잠시였다.

첼시는 1분도 채 지나지 않아 '산소 탱크' 박지성에 역전 결승골을 얻어맞고 무너졌다.

한편, FC바르셀로나(스페인)는 샤흐타르 도네츠크(우크라이나)와 치른 대회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전반 42분 리오넬 메시가 터트린 선제 결승골에 힙입어 1-0으로 승리, 1차전 5-1 대승에 이어 1, 2차전 합계 6-1로 이겨 4강에 합류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