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와 챔피언조에서 맞대결

`바람의 아들' 양용은(37.테일러메이드)이 시즌 마지막 메이저골프대회 PGA 챔피언십에서 또 한번 호랑이 사냥에 나섰다.

양용은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장(파72.7천674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5언더파 67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전날 공동 9위에서 공동 2위(6언더파 210타)로 순위를 끌어올린 양용은 통산 71승이자 15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을 노리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8언더파 208타)에 2타차로 따라붙었다.

2006년 11월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 HSBC챔피언스에서 우즈를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해 골프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양용은은 이번 대회 최종일 챔피언조에서 우즈와 맞붙어 호랑이 사냥에 도전한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우즈에 크게 뒤지는 양용은이지만 올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에서도 우승했고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어 자신감이 충만하다.

전날 강풍이 부는 가운데서도 2타를 줄여 톱10으로 진입한 양용은은 3라운드 5번홀(파4)에서 8m짜리 긴 버디 퍼트를 넣는 등 전반에 버디 3개를 낚으며 치고 나갔다.

양용은은 13번홀(파3)에서 1타를 잃고 주춤하기도 했지만 14번홀부터 16번홀(이상 파4)에서 3개홀 연속 버디를 잡는 불꽃타를 휘둘렀다.

양용은은 경기 뒤 "우즈와 경기하는 것을 많이 기대했는데 너무 빨리 현실이 돼 버렸다"며 "비록 내일 떨리겠지만 집중하고 내 흐름을 유지한다면 괜찮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즈와 경쟁에 대해서는 "우즈는 (PGA 투어에서) 70차례 우승했지만 나는 단 한 번 밖에 못해 70대 1의 확률이다"며 "하지만 남은 라운드에서 온 힘을 다해 꼭 이기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1,2라운드에서 선두 자리를 내놓지 않은 우즈는 3라운드에서 버디 2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1타를 줄이는데 그쳤지만 사흘연속 선두를 달리며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을 노리고 있다.

지난 주 WGC 뷰익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즈와 명승부를 펼쳤던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도 3언더파 69타를 쳐 중간합계 6언더파 210타로 양용은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라 우승 경쟁에 뛰어 들었다.

해링턴은 17번홀까지 단독 2위였지만 마지막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내는 바람에 양용은과 함께 공동 2위로 내려 앉았고 먼저 경기를 끝낸 선수가 조편성에서 우선권을 갖는다는 대회 규정에 따라 양용은이 챔피언조에 들어가게 됐다.

우즈와 함께 3라운드에서 동반플레이를 펼쳤던 비제이 싱(피지)은 3타를 잃고 무너져 공동 18위(이븐파 216타)로 떨어졌다.

앤서니 김(24.나이키골프)과 최경주(39.나이키골프)는 공동 26위(2오버파 218타)에 자리했고 나상욱(26.타이틀리스트)은 공동 39위(3오버파 219타), 위창수(37.테일러메이드)는 공동 65위(7오버파 223타)에 머물렀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