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소탱크' 박지성(28.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2007-200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메달을 뒤늦게 받았다.

박지성의 매니지먼트사인 JS리미티드 김정수 팀장은 20일 "박지성이 지난 12일 첼시와 정규리그 홈 경기를 마치고 나서 구단으로부터 챔피언스리그 우승 메달을 건네 받았다"라며 "모조품이 아닌 진품 메달"이라고 밝혔다.

박지성은 지난해 5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치러진 첼시와 2007-2008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엔트리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공헌도에 따라 주어지는 30개의 우승 메달 수령자 명단에 들지 못했다.

박지성으로선 UEFA 챔피언스리그 8강과 4강에서 모두 풀타임을 뛰어 팀의 결승 진출에 나름대로 공헌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던 터라 현장에서 메달을 못받은 아쉬움이 더욱 컸다.

한동안 메달을 잊고 지내던 박지성은 지난 12일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상대였던 첼시와 정규리그 경기가 끝나고 구단으로부터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메달을 전달받고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김정수 팀장은 "메달 전달이 늦어진 것에 대한 이유를 아직 통보받지 못했다"라며 "우승 메달은 선수뿐 아니라 구단 프런트까지 공헌도를 참작해 나눠주게 돼 있다.

메달을 분배하는 과정에서 절차가 늦어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