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33.AC밀란)과 팀 동료가 다음 주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로 투어에 나설 때 테러 단체의 표적이 될 수 있다고 해외 언론이 보도했다.

해외축구 전문사이트 골닷컴은 28일(한국시간) AC밀란이 매년 진행하는 이번 해외 투어에서 베컴이 테러리스트들의 공격을 받을 수 있는 만큼 별도의 경호가 요구된다고 전했다.

베컴은 테러단체의 이상적인 목표물로 그에 대한 특별 경호팀이 필요하다고 이 사이트는 덧붙였다.

베컴 경호팀의 한 관계자는 "베컴의 이번 방문은 우리에게 큰 걱정거리"라면서 "특히 팬 미팅과 사인회를 할 때 경호가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팬들은 베컴과 만나기를 원하지만 이는 큰 위험을 수반한다"면서 "공격의 위험성은 잠재적으로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AC밀란은 두바이에서 전지훈련을 벌이다 내년 1월6일 독일 프로축구 함부르크와 평가전을 치른다.

그러나 베컴의 출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프로축구(MLS) LA갤럭시에서 뛰고 있는 베컴은 지난 21일 이탈리아 명문클럽 AC밀란에 임대 선수로 입단, 석달 가량 활동하게 된다.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gogo21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