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주도권 잃은 밥샵, 1라운드서 기권

이왕표가 12일 서울 잠실 펜싱경기장에서 열린 '포에버히어로' 울트라 FC 타이틀전 1라운드에 밥 샵의 복부에 뒤돌려차기로 가격하자 밥 샵이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경기 초반 밥샵은 이왕표를 향해 갑작스런 공격을 펼쳤으나 곧 이왕표는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킨 뒤 밥샵을 향해 파운딩 펀치를 꽂아 넣었다. 이왕표는 스탠딩 상황에서도 펀치를 밥샵의 얼굴에 적중시키고 이어 뒤돌려차기로 주도권을 잡았다. 이어 이왕표는 밥샵을 테이크 다운 시켰으며 곧바로 오른 쪽 팔 암바를 걸어 승리했다.

이왕표는 경기 직후 "이왕표는 죽지 않았다"며 "하늘에 계신 김일 선생님이 오늘 경기를 보고 기뻐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보] 이왕표의 강펀치…'거구' 밥샵 잡았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