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우(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시범 경기 두 번째 등판에서 홈런을 맞았다.

김선우는 9일(한국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 매리베일 베이스볼파크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선발 노아 라우리에 이어 4회부터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등판,3이닝 동안 홈런 2개를 포함해 안타 4개를 맞고 2실점한 뒤 강판했다.

한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추신수는 이날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 좌익수 겸 6번 타자로 선발 출장,5타수 1안타 2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7-6)를 이끌었다.

특히 추신수는 5-6으로 뒤진 9회 2타점 끝내기 안타로 결승타점을 올렸고 클리블랜드 홈페이지는 그를 수훈선수로 보도했다.

탬파베이의 최희섭은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서 1루수 겸 7번타자로 선발 출장,2타수에 안타는 없었지만 4회 희생플라이로 첫 타점을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