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강의 야구 드림팀 구성에 나선 한국야구위원회(KBO)가 16일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사무국에 선수 차출을 공식 요청했다.

KBO는 이날 메이저리그에 등록된 한국인 선수 13명 중 국내에서 군복무 중인 정성기(애틀랜타)를 제외한 12명이 내년 3월 열릴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할 수 있도록 차출해 달라고 공문을 보냈다.

차출 대상 12명 중 투수가 박찬호(샌디에이고),서재응,구대성(이상 뉴욕 메츠),김병현,김선우(이상 콜로라도),봉중근(신시내티),백차승(시애틀),송승준(샌프란시스코),이승학(필라델피아),류제국(시카고 컵스) 등 10명이고 야수는 최희섭(LA 다저스),추신수(시애틀) 두 명뿐이다.

야구클래식을 주최하는 미국은 일본에서 활동 중인 이승엽(롯데 마린스) 차출도 메이저리그에 요청하라고 전해왔지만 KBO는 일본야구기구(NPB)와 협의한 뒤 구체적인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예비 엔트리 60명 중 해외파가 13명을 차지함에 따라 국내 프로 선수 47명이 대표팀의 부름을 받게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