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PGA챔피언십(총상금 625만달러)에서 5년만에 정상 복귀를 노리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첫날 5오버파로 최악의 출발을 보였다.


우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스프링필드의 밸투스롤골프장(파70.7천392야드)에서 개막한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는 1개에 그치고 보기 4개, 더블보기 1개를 쏟아내 5오버파 75타로 공동 113위에 처졌다.


우즈의 1라운드 75타는 지난 2003년 마스터즈대회 1라운드에서 기록한 76타에 이어 자신의 메이저대회 1라운드 최고타 두번째 기록이다.


맑고 화창하지만 다소 무더운 날씨 속에 경기를 시작한 우즈는 첫홀인 10번홀(파4.460야드)에서 보기를 범하며 출발부터 삐끗했다.


파행진을 이어 가던 우즈는 14번홀(파4.430야드)에서 1타를 더 잃었고 버디를 챙겨야 하는 18번홀(파5.554야드)에서 보기로 홀아웃하면서 '황제'의 위용을 보이는데 실패했다.


우즈는 4번홀(파3.194야드)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1타를 다시 잃은데 이어 7번홀(파4.505야드)에서는 더블보기까지 범해 6오버파까지 밀렸다.


우즈는 8번홀에서 첫 버디를 잡아 1타를 만회했지만 결국 5오버파로 1라운드를 마쳤다.


이로써 지난 2000년에 이어 5년만에 시즌 메이저대회 3승을 챙기려는 우즈의 야심은 초반부터 암초를 만나게 됐다.


지난 2000년 US오픈, 브리티시오픈, 그리고 이 대회를 차례로 제패하면서 47년만에 시즌 메이저 3관왕이 됐고 63년만에 대회 2연패를 달성하는 선수로 이름을 남겼던 우즈는 "올해는 2000년의 영광을 재현하겠다"고 장담했지만 첫날 초반 부진으로 쉽지만은 않을 전망.


공동 선두그룹과 8타차로 벌어진 우즈는 "평정을 찾기 위해 애썼다. 나는 아직 만회할 수 있는 3일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우즈는 올해 마스터즈대회 1라운드에서 74타를 치며 선두에 7타 뒤졌으나 결국 역전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그러나 우즈는 지난 해 PGA 챔피언십대회 1라운드에서도 75타로 부진한 출발을 보인 뒤 결국 24위에 그쳤고 메이저대회 1라운드 최악의 성적을 냈던 2003년 마스터즈대회에서는 76타로 시작해 결국 15위로 대회를 마쳤었다.


반면 올 시즌 4승에 도전하는 필 미켈슨(미국)은 3언더파 67타로 트레버 이멜만(남아공), 벤 커티스(미국), 스튜어트 애플비(호주), 로리 사바티니(남아공), 스티븐 에임스(캐나다)와 함께 공동 선두로 나서며 쾌조의 스타트를 보였다.


또 우즈와 함께 시즌 4승으로 다승부문 공동 1위에 올라있는 비제이 싱(피지)은 이븐파 70타로 공동 28위에 올랐다.


나상욱(21.코오롱엘로드)은 버디와 보기 나란히 2개씩 치면서 이븐파로 공동 28위, 최경주(35.나이키골프)와 양용은(33.카스코)은 1오버파 71타로 공동 40위에 올랐으며 허석호(32)는 6오버파 76타로 공동 119위로 처졌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