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섭(26·LA 다저스)이 역전승의 발판을 놓는 타점을 올리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추신수(23ㆍ시애틀 매리너스)는 마침내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안타를 터뜨렸다.

최희섭은 4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정규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 1루수 겸 2번타자로 출장해 4회 2-2 동점을 만드는 1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이날 성적은 4타수 1안타.

전날 워싱턴전까지 연속경기 2루타를 친 최희섭은 시즌 타율은 0.260(종전 0.262)으로 조금 떨어졌지만 알토란 같은 타점을 올리고 3경기 연속 안타를 때린 것으로 만족했다.

최희섭의 동점타로 탄력이 붙은 다저스는 5회 제이슨 필립스가 2사 1,2루에서 주자일소 2루타를 날려 4-2로 경기를 뒤집었고 더이상 실점하지 않아 승리를 굳혔다.

추신수는 같은날 시애틀 세이코프필드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서 9회 대타로 출장,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행운의 안타로 타점까지 올렸다.

추신수는 이로써 시즌 3타수 1안타로 타율 0.333이 됐다. 1-5로 끌려가던 9회 2사 2루에서 9번 타자 윌슨 발데스를 대신해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볼카운트 2-0에서 상대 마무리 투수 스콧 쉴드의 3구째를 밀어쳐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행운의 안타를 뽑아냈고,그 사이 2루 주자 랜디 윈이 홈에 파고들어 시애틀은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시애틀은 더이상의 추격을 하지 못하고 2-5로 패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