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리그 막판까지 접전을 벌였던 2004-2005 프로농구가 오는 18일부터 진정한 강자를 가리는 포스트시즌에 돌입한다. 올해 프로농구는 오는 18일 부산 금정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4위 부산 KTF- 5위서울 삼성의 6강 플레이오프 1차전을 시작으로 25일 플레이오프 4강전에 이어 챔피언 결정전까지 연이어 열린다. 3전2선승제로 열리는 플레이오프 1회전에서는 KTF-삼성, 안양 SBS- 대구 오리온스가 4강 진출 티켓을 다툰다. 농구 팬들의 관심은 단연 프로농구 최다인 15연승 신화를 쓴 SBS가 플레이오프에서도 파죽지세를 유지할 수 있을지 여부다. SBS는 비록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창원 LG에 발목을 잡혀 연승 행진이 `15'에서마감됐지만 `괴물 용병' 단테 존스의 위력이 여전한 데다 외곽슈터 양희승, 김성철등 슛 감각이 절정에 올라 플레이오프 4강 진출을 자신하고 있다. 오리온스 또한 특급 포인트가드 김승현이 믿음직하고 네이트 존슨이 부상에서회복해 전력을 추스린 상태라 대체 용병 크리스 포터가 제 몫을 해준다면 해볼 만하다. 올 시즌 돌풍을 일으킨 KTF는 플레이오프를 대비해 다혈질 용병 게이브 미나케를 퇴출시키고 크니엘 딕킨스를 전격 영입해 현주엽, 맥기와 함께 `삼각 편대'의 위용을 보여줄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국보급 센터' 서장훈이 버티는 삼성은 이규섭의 외곽포에 기대를 걸고 있으며자말 모슬리와 알렉스 스케일의 콤비 플레이가 살아나고 있어 KTF와 좋은 승부가 예상된다. 4강에 직행한 원주 TG삼보, 전주 KCC와 6강 PO를 통과한 팀들간의 플레이오프 2회전은 25일부터 5전3선승제로 시작된다. 정규리그 1위 TG 삼보는 KTF-삼성의 승자와 맞붙고 2위 KCC는 SBS-오리온스의승자와 챔피언 결정전 진출을 다투게된다. 지난해 정규시즌 1위를 차지하고도 챔피언결정전에서 KCC에 발목을 잡혔던 TG삼보는 올해만큼은 절대로 왕중왕의 자리를 양보하지 않겠다는 각오다. 지난 1일 일찌감치 1위를 확정한 TG삼보는 남은 경기에 비주전급을 투입하며 김주성-양경민-신기성의 체력을 비축했다. 특히 TG삼보는 가장 까다롭게 여기던 SBS가 다른 조에 편성되는 덕분에 챔피언결정전까지 만나지 않게 돼 전창진 감독의 얼굴에는 자신감이 넘쳐있다. 반면 디펜딩 챔피언 KCC는 단테 존스를 장착한 SBS와 맞대결을 벌일 가능성이커 비상이 걸렸다. 지난 9일 SBS와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망신을 당했던 신선우 KCC 감독은 "다음에붙으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지만 존스-양희승-김성철이 버티는 SBS를 부담스러워하는 표정이 역력하다. 아직 챔프전 진출팀을 속단할 수 없지만 역대 4강 플레이오프에서 상위 1,2팀이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할 확률이 80%대에 이르기 때문에 하위팀들이 어느 정도 체력을비축하고 TG삼보, KCC와 맞붙느냐가 승부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isdent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