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응(27.뉴욕 메츠)이 광주일고 2년 후배 최희섭(25.플로리다 말린스)과의 리턴매치에서 호투하며 시즌 3승을 올렸고 최희섭은 서재응으로부터 시원한 2루타를 뽑았다. 서재응은 4일(이하 한국시간) 뉴욕의 셰이스타디움에서 열린 플로리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 6이닝 동안 삼진 4개를 곁들이며 3안타 2볼넷 1실점으로 4-1 승리를이끌었다. 이로써 서재응은 지난 달 14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승리 이후 3차례 도전 끝에 시즌 3승(4패)째를 올렸고 방어율도 4.97에서 4.53으로 좋아졌다. 서재응은 투구수 88개 중 55개가 스트라이크일 정도로 안정된 제구력을 앞세워 올 시즌 4번째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투구에 3실점 이내 호투)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 달 30일 이후 5일 만에 다시 성사된 2번째 정규리그 고교 동문 대결에선 최희섭이 2루타를 포함해 2타수 1안타를 기록, 장군멍군이 됐다. 전날 신시내티전에서 9경기 연속안타와 18경기 연속 출루행진을 중단했던 최희섭은 이날 3타수 1안타 1득점으로 시즌 타율이 종전 0.248에서 0.250로 높아졌다. 5일 전 플로리다전에서 6이닝 2실점 호투에도 승수를 기록하지 못했던 서재응은볼넷 2개를 내줬으나 플로리다 타선을 단 3안타로 막는 깔끔한 피칭을 보였다. 1회초 선두타자 루이스 카스티요에게 글러브를 맞고 튕겨 나가는 내야안타를허용하며 불안하게 출발한 서재응은 후속타자 3명을 차례로 범타로 처리해 한숨을 돌렸고 2회 1사에서 첫 타석에 나선 최희섭과 마주했다. 서재응은 초구 볼과 파울에 이어 3구째 빠른 공으로 승부를 걸었고 최희섭은 방망이를 힘껏 돌렸으나 빗맞으면서 포수 파울플라이로 아웃됐다. 메츠 타선은 공수교대 후 타이 위긴턴의 1타점 3루타와 마이크 카메룬의 2루타로 2점을 먼저 뽑아 서재응의 부담을 덜었다. 힘을 얻은 서재응은 2회에 이어 3회에도 삼자범퇴시키는 깔끔한 피칭을 이어갔고 4회에도 1사 1루에서 중견수 카메룬이 펜스 가까이 날아가는 타구를 잡아주는 호수비 덕에 실점하지 않았다. 5회 2번째 타석에 나선 최희섭은 풀카운트 접전 끝에 서재응의 7구째를 끌어당겨 우익수 깊숙한 2루타를 뽑았고 마이크 레드먼드의 유격수 땅볼 때 홈을 밟았다. 서재응은 6회 볼넷과 2루타로 2사 2, 3루의 최대 위기에 몰렸으나 제프 코나인을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한 뒤 7회 마이크 스탠턴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한편 최희섭은 서재응이 마운드를 내려간 뒤 7회 첫 타자로 나와 우익수플라이로 아웃됐고 6회 2안타와 볼넷을 묶어 2점을 보탠 메츠는 3점차 승리를 낚았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