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 최경주(34.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첫날의 강세를 이어가지 못한 채 잠시 주춤거렸다.

최경주는 14일 중국 상하이의 톰슨푸동골프장(파72. 7천300야드)에서 열린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 BMW아시안오픈(총상금 150만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2개, 더블보기 1개, 보기 1개로 1오버파 73타에 그쳤다.

전날 5언더파 67타를 때려 선두에 1타 뒤진 공동2위에 올랐던 최경주는 이날 1타를 까먹어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가 됐다.

미겔 앙헬 히메네스(스페인)가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쓸어담는 맹타를 휘둘러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로 선두에 나선 가운데 최경주는 선두에 3타 뒤진 공동9위로밀려난 채 경기를 마쳤다.

시차 적응이 덜된 탓에 전날 3시간밖에 잠을 자지 못했다는 최경주는 이날 피로한 기색을 보이며 좀체 경기가 풀리지 않는 모습이었다.

특히 드라이브샷은 물론 전날 선두권 도약의 무기였던 정확한 아이언샷이 무뎌져 하루종일 러프와 벙커와 씨름하며 고전을 면치 못했고 `가뭄에 콩 나듯' 찾아오는 버디 기회도 살리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인코스에서 경기를 시작, 첫 4개홀에서 홀을 살짝살짝 빗겨가는 퍼팅 때문에 타수를 줄이지 못한 최경주는 14번홀(파4)에서 두번째샷을 핀 50㎝에 붙여 버디를 낚았다.

그러나 최경주는 15번홀(파4)에서 두번째샷을 그린에 올려 놓았지만 2단 그린의위쪽에 위치한 핀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하고 3퍼트 실수로 보기를 범했다.

드라이브샷이 러프에 박혔고 두번째샷은 그린을 넘겨 벙커에 빠진 16번홀(파4)를 무사히 넘긴 최경주는 그러나 17번홀(파3)에서 더블보기를 범해 2타를 잃었다.

5번 아이언을 꺼내든 최경주가 티샷을 하는 순간 바람의 방향이 바뀌면서 볼이해저드를 넘지 못했고 3m 거리의 파퍼트까지 홀을 외면한 것. 전반에만 2타를 까먹은 최경주는 후반 2번홀(파5)에서 1타를 줄였지만 이후에는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최경주는 "시차적응이 덜됐는지 3시간 밖에 못잤다.
몸이 무겁고 샷도 잘 안됐다"며 "샷 하는 순간 바람의 방향이 바뀌어 더블보기를 범했지만 그나마 많이 까먹지 않고 잘 버텼다.
초청선수로서 컷은 통과해 고비는 넘겼다"고 말했다.

최경주는 이어 "내일은 몸상태가 좀 더 나아지고 성적도 더 잘 나오지 않겠느냐"며 "내일 경기를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경주와 동반한 히메네스는 이날 불붙은 퍼팅 실력을 뽐내며 보기없이 버디만 6개를 쓸어담는 맹타를 휘둘러 오전에 경기를 마친 선수 가운데 선두로 나섰다.

특히 히메네스는 이날 퍼팅이 컵을 돌아 나오는 안타까운 상황에 여러차례 연출되는 속에서도 맹타를 뿜어 하루종일 탄성과 박수를 받았다.

(상하이=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