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월드컵' 2003피스컵코리아축구대회 예선 첫경기를 끝낸 결과 예상대로 유럽팀들이 강세를 보이며 우승 후보임을 입증했다. 팀별로 3차례 경기해야 하는 예선에서 1차전을 끝낸 결과 프랑스 리그 우승팀올림피크 리옹과 네덜란드 챔피언 에인트호벤이 1승씩을 챙긴 가운데 홈무대인 성남일화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한 경기만으로 전체 판도를 예상하기 어렵지만 1차전 결과만을 놓고 본다면 A,B조에서 리옹과 에인트호벤이 `유럽의 힘'을 앞세워 선두에 나설 공산이 크다. 우선 A조는 물샐틈없는 조직력과 막강화력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카이저 치프스를 2-0으로 때려눕힌 `거함' 올림피크 리옹의 강세 속에 터키 프로축구 챔피언 베시크타스에 역전극을 펼친 성남의 거센 추격이 예상된다. 첫 경기에서 2골을 뿜어내며 유력한 `골든슈' 후보로 떠오른 신예 스트라이커브리앙 벨구뇨를 앞세운 올림피크 리옹은 탄탄한 전력을 유감없이 선보여 `한국의레알 마드리드' 성남과 외나무다리 대결이 불가피하게 됐다. 올림피크 리옹은 수비에서도 상대 공격의 길목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짜임새를보여줘 샤샤-김도훈-김대의로 이어지는 성남의 삼각편대에도 쉽게 뚫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노장 공격수들이 주축을 이룬 성남은 지난 주말까지 K리그 경기를 치러 체력면에서 힘에 부칠 것으로 예상됐지만 15일 수중전으로 펼쳐진 개막전에서 껄끄러운 상대 베시크타스를 잡아내 일단 상승세를 탔다. 특히 성남의 차경복 감독은 "K리그 후반기 대비에 연연하지 않고 베스트멤버를풀가동해 우승을 낚겠다"며 전면전을 선포해 올림피크 리옹과 볼만한 접전이 예상된다. 강팀이 몰려있는 B조는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에인트호벤과 `국제대회 킬러'인 나시오날의 2강 구도로 압축된다. 에인트호벤은 이영표, 박지성 등 태극전사가 포함돼 마치 홈팀과 같은 분위기에서 경기할 수 있는데다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과의 평가전에서 2골을 터트리며 절정의 골감각을 과시한 마테하 케즈만이 버티고 있어 전체적으로 유리한 상황이다. 히딩크 감독은 막강한 화력을 과시하며 독일의 1860 뮌헨을 4-2로 눌러 월드컵4강 감독의 실력이 녹슬지 않았음을 입증해 보였다. 나시오날은 비록 미국 챔피언인 LA 갤럭시를 만나 0-0으로 비기는 졸전을 펼쳤지만 골키퍼 무누아와 중앙 수비수 렘보로 이어지는 `짠물 수비라인'이 여전히 건재하다는 점에서 우승후보로 꼽는데 손색이 없다. 특히 나시오날은 참가팀 중 가장 높은 세계클럽랭킹 27위로 도요타컵 2회 우승,남미클럽대항전인 코파리베르타도레스컵 3회 우승을 차지하는 등 국제대회에 강한면을 보여왔다. 하지만 주전 멤버가 대거 빠진 LA 갤럭시도 홍명보의 공수 조율 아래 빠른 공수전환을 펼치는 등 만만치 않은 전력을 과시해 이번 대회 다크호스로 등장할 가능성을 남겼다. 결국 아시아와 남미를 각각 대표하는 성남과 나시오날 또는 LA 갤럭시가 유럽벽을 넘어 서지 못할 경우 각 대륙의 최강클럽을 가리는 피스컵은 `유럽팀들만의 잔치'로 끝날 가능성이 크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