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공청소기' 김남일(26.전남 드래곤즈)이 부상에서 회복해 오는 21일 소속팀에 복귀한다.

전남은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김남일이 빠른 회복세를 보여 오는 21일 팀에 합류한다고 14일 밝혔다.

전남 관계자는 "김남일의 부상이 많이 호전됐다"면서 "피스컵 관계로 K리그가휴식기에 들어가 시간적 여유가 있는 만큼 20일까지 파주NFC에서 재활치료를 시킨뒤 21일부터 팀 훈련에 합류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남일은 지난달 29일 홈경기에서 이관우(대전 시티즌)와 충돌하면서 허벅지 안쪽 근육을 다쳐 10일부터 파주NFC에서 재활 치료를 받아왔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