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4년만에 첫 우승을 노리는 장정(23)과 '아마추어 최강' 송아리(17)가 사흘째 `코리언파워'를 이끌며 나란히 우승 가능권에 진입했다.

장정은 6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노스플레인스의 펌프킨릿지골프장 위치할로우코스(파71. 6천509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US여자오픈(총상금 310만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언더파 69타를 쳤다.

이로써 장정은 중간합계 2언더파 211타가 돼 6개의 버디를 잡아내면서 보기 3개를 범해 3타를 줄인 송아리, 4타를 줄인 `지존'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나란히공동3위로 뛰어올랐다.

사흘째 경기에서 단독선두로 나선 힐러리 린키(미국.208타)와는 불과 3타차여서최종일 극적인 역전 우승 가능성도 충분하다.

장정은 `개미허리' 페어웨이에서 이틀째 77%의 높은 페어웨이 안착률을 자랑했고 18개홀 가운데 14개홀에서 버디 기회를 만드는 안정적인 플레이를 이어갔다.

전날에 비해 3개 늘어나 30개에 육박한 퍼트만 아니었다면 충분히 더 타수를 줄일 수도 있었다.

첫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며 불안하게 출발한 장정은 그러나 7번홀(파5)과 8번홀(파4)에서 잇따라 버디를 낚아 언더파 스코어로 돌아섰다.

이어 장정은 전반 마지막홀인 9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기는 했지만 후반 보기없이 2개의 버디를 추가했다.

2라운드에서 퍼트 난조속에 공동15위까지 밀려났던 송아리는 13차례 드라이브샷가운데 11번을 페어웨이에 떨궜고 아이언샷 정확도도 꾸준히 높게 유지했다.

특히 송아리는 전날 32개까지 치솟았던 퍼트 수를 5개나 줄이면서 무려 6개의버디를 잡아낼 수 있었다.

전반 2개의 버디를 잡았지만 3개의 보기를 범한 송아리는 후반들어 11번홀(파5),13번홀(파4), 15번홀(파3)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기록하더니 막판 18번홀(파5)에서다시 1타를 줄였다.

지난해 Q스쿨을 통해 풀시드를 받은 린키는 92%에 이르는 드라이브샷 페어웨이안착률과 정교한 퍼트를 무기로 버디 6개를 낚고 보기는 3개로 막으며 3타를 더 줄여 중간합계 5언더파로 단독 선두가 됐다.

또 지난주 숍라이트클래식에서 우승했던 안젤라 스탠퍼드(미국)가 이틀째 강세를 이어가며 4언더파 209타로 2위 자리를 지켰다.

이틀연속 오버파 스코어를 내며 부진했던 소렌스탐은 사흘째 경기에서 평균 286야드에 이르는 강력한 드라이브샷을 무기와 탁월한 쇼트게임 기술을 선보이며 우승경쟁에 가세했다.

특히 첫날 5개, 2라운드 3개의 보기를 냈던 소렌스탐은 보기없는 깔끔한 플레이로 4개의 버디를 엮어내 단숨에 공동3위로 올라섰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