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26.CJ)와 강수연(27.아스트라)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웨그먼스로체스터(총상금 120만달러)에서 사흘째 선두권을 지키며 역전우승을 노리게 됐다. 박지은(24.나이키골프)도 공동6위로 순위가 밀렸지만 톱10을 유지하며 추격 가능성을 살렸다. 박세리와 강수연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피츠퍼드의 로커스트힐골프장(파72.6천200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나란히 이븐파 72타를 쳐 중간합계 3언더파 213타가 됐다. 이틀째 단독선두를 지키며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레이첼 테스키(호주.209타)와는 4타차여서 최종일 몰아치기에 성공한다면 역전도 가능한 상황. 비록 이날 타수를 줄이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지만 선두 테스키 역시 발걸음이무거웠고 전날 2위였던 A.J 이손(캐나다)이 톱10 밖으로 밀려나는 등 선두권 선수들이 대체로 부진했다. 시즌 3승째를 노리는 박세리는 흔들리는 드라이브샷을 정교한 아이언샷으로 보충하며 18홀중 13홀에서 버디 기회를 만들었지만 퍼트가 시원치 않아 타수를 줄이지는 못했다. 박지은과 한조에서 맞대결하는 부담까지 더해지면서 이날 박세리는 전반 2번홀과 3번홀(이상 파4)에서 보기와 버디를 주고 받았다. 또 후반에도 2개씩의 보기와 버디가 오가면서 결국 타수를 줄이는 데 실패했다. 시즌 개막전인 웰치스프라이스챔피언십에서 생애 2번째 우승컵을 안았던 웬디둘란(호주)과 경쟁한 강수연은 지옥과 천당을 오간 끝에 간신히 제자리로 돌아왔다. 1,2라운드에 비해 드라이브샷과 아이언샷의 정확도가 향상되기는 했지만 이날초반에는 샷이 대체로 원활하지 못했다. 특히 2번홀(파4)에서 그린을 놓치면서 더블보기를 범한 강수연은 이어 4번홀(파5), 7번홀(파3)에서 각각 보기를 추가, 전반에만 4타를 잃으며 중위권으로 추락했다. 그러나 강수연은 후반 11-12번홀, 14-15번홀에서 각각 연속 버디퍼트를 성공시키며 간신히 3언더파 스코어를 지켜냈다. 전날 박세리, 강수연과 나란히 공동5위였던 박지은은 전반적으로 불안한 샷이개선되지 않아 3개의 버디를 잡았지만 보기 수가 1개 더 많아 공동6위로 밀려났다. 2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쓸어담으며 선두로 나섰던 테스키는 이날 전반에만 버디와 보기 1개 씩을 기록했고 나머지홀은 깔끔하게 파로 막아 선두를 지켰다. 전날 공동11위에 랭크됐던 2년차 스테파니 루덴과 LPGA 5승의 브랜디 버튼(이상미국)이 나란히 2타를 줄이면서 공동2위로 부상, 우승경쟁에 합류했다. 반면 이틀동안 선두권을 지켰던 이손과 공동 3위였던 티나 배럿(미국)은 각각 4오버파와 1오버파를 치면서 공동10위로 밀려났다. 한편 전날 3위였던 김미현(26.KTF)는 극심한 샷 난조속에 5타를 까먹으며 무너져 공동28위로 추락했고 한희원(25.휠라코리아)도 공동11위에서 뒷걸음질, 박희정(23.CJ)과 나란히 공동21위에 랭크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