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제11구단이 탄생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회장 유상부)은 26일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각 팀 단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사회를 열어 대구 FC의 창단 및 내년 시즌 참가를 승인했다. 이로써 대구 FC는 한국프로축구 첫 순수 시민구단이자 11번째 구단으로서 내년 K-리그에 나서게 됐다. 지난 97년 대전 시티즌에 이어 6년만에 신생팀이 창단됨에 따라 연맹은 정규리그와 조별컵으로 운영돼온 시즌 일정을 연중 리그로 전환하는 한편 FA컵을 8월~10월 주중에 열자는 대한축구협회의 제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연맹 관계자는 "대구 FC가 향후 안정적인 자금원을 확보함으로써 정상적인 팀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승인 배경을 설명하고 "대구의 선수단 구성과 리그 참가를 위해 선수수급 등 제반 현안에 대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 FC 창단의 걸림돌이었던 재정보증 문제와 관련, 연맹측은 "규약상 신생팀창단에는 상장회사 등의 보증이 필요하다"며 "그러나 대구가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만들어진 순수 시민구단이고, K-리그 활성화 차원에서 이를 면제해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근 1차 시민주 공모를 통해 목표액 160억원에 미달한 127억원을 확보하는 데 그친 대구 FC는 다음달 2차 공모를 실시해 추가로 200억원, 총 330억원의 자금을 마련해 내년 리그에 출전한다는 계획이다. 창단가입 비용에 대해 대구 FC는 가입금 10억원은 곧 납부하되 축구발전기금 30억원의 경우 3년간 3회 분할 상환하는 것으로 연맹과 합의점을 찾았다. 구단 수익구조와 관련, 대구시 관계자는 "구단의 연간 지출액을 60억원을 잡을 경우 ▲A보드 광고 등을 통한 자체 수익 30억원 ▲대구시에서 운영 또는 지원하는 회사 수익 20억원 ▲월드컵경기장 시설 임대 수익 10억원으로 충당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박종환 감독이 맡고 있는 선수수급 문제에 대해서는 기존 구단들로부터 최소 1명씩을 지원받는 한편 외국인선수 3~4명 영입과 함께 공개테스트를 통해 15명을 선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그러나 광주를 연고로 한 군팀 상무의 내년 시즌 참가를 논의한 끝에 연고지 부여 및 운영 주체에 대한 논란과 특혜 시비 등을 우려한 일부 구단의 반대로 승인을 유보하고 다시 논의 절차를 밟기로 했다. 연맹 관계자는 "상무의 리그 참가 자체는 경기력 향상 등 긍정적 평가를 받았으나 광주시가 연고팀 운영 능력이 있는지 여부와 함께 군팀의 프로 참가가 K-리그의 기본적 취지에 부합하는지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대두됐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박재천 기자 jc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