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의 플레이메이커인 데이비드 베컴(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브라질과의 8강전에서 45분 이상 뛰어서는 안된다는 의료진들의 경고가 잇따르고 있다.

영국의 '데일리 익스프레스'는 17일 저명한 의료진의 말을 인용, "베컴이 21일브라질과의 8강전에서 45분 이상 뛸 경우 다리 부상 재발로 장기간 그라운드를 떠날수 밖에 없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지난 4월 챔피언스리그때 왼쪽 다리 골절상을 입은 베컴이 한달여간의 치료끝에 월드컵 무대에 출전했지만 덴마크와의 16강전에서는 고통으로 심하게얼굴을 찌푸리는 등 부상의 재발 기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뼈 전문의인 사이먼 쿠프는 "베컴은 덴마크전에서 초반 인상깊은 플레이를 펼쳤으나 후반 움직임이 눈에 띄게 둔화됐고 경기가 끝나자 마자 왼쪽 신발을 벗어던져통증이 심각했음을 보여줬다"면서 "절대 90분을 뛰도록 해서는 안된다"고 충고했다.

그는 베컴이 지금이라도 빨리 정밀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으며 동료인 안토니 윌킨슨 전문의도 "그가 이번 대회에서 골절상을 다시 입을 가능성도 있다"고충고했다.

그러나 베컴은 "고통스럽고, 통증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걱정할만한 것은 아니다. 브라질과의 8강전에 출전할 준비가 돼 있다"고 이같은 주장을 일축했다.

(런던 AFP=연합뉴스) yks@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