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의 파상 공세를 포백으로 막는다."

월드컵 사상 첫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축구대표팀이 화려한 스타플레이어를 앞세운 포르투갈의 공세에 포백라인으로 맞불을 놓는다.

한국은 D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승점 5를 확보, 국민의 염원인 16강에 오를 수 있지만 상대는 루이스 피구, 세루지우 콘세이상 등 든든한 미드필더의 지원 아래 가공할 골결정력을 갖춘 파울레타가 버티고 있는 우승 후보 포르투갈이기에 무승부는 논외이고 필승작전으로 맞서야 한다.

따라서 한국은 이영표-홍명보-최진철-송종국(왼쪽부터)으로 포백라인을 구축,포르투갈의 파상공세를 막아낸 뒤 측면돌파를 이용한 역습으로 승부수를 띄운다.

한국은 그동안 스리백을 즐겨 사용했으나 포르투갈처럼 1명의 스트라이커를 세우고 3명의 미드필더가 활발한 공격을 펼치는 스타일에 맞서기 위해서는 3명의 수비수로는 부족하다는 것이 거스 히딩크 감독의 생각이다.

한국은 잉글랜드와 프랑스 등 강호들과의 평가전에서 포백라인을 시험해 합격점을 받았기 때문에 월드컵 본선에서 그동안 갈고 닦았던 수비 조직력을 유감없이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 주도권을 누가 잡느냐를 판가름할 미드필더 진영은 유상철을 꼭지점으로수비형 미드필더에 김남일과 박지성이 포진할 전망이다.

다만 지난 10일 미국과의 조별리그에서 발목을 다친 박지성이 언제까지 회복할수 있느냐가 관건. 만약 박지성의 출전이 어렵다면 이을용의 선발 출전도 점쳐진다.

약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포르투갈의 측면 수비를 공략할 공격편대는 황선홍이센터포워드, 좌우 날개에 설기현과 최태욱이 배치돼 역습에 의한 득점을 노린다.

11일 훈련에서 `황금의 조커' 안정환을 선발 출전시킬 수도 있다고 히딩크 감독이 얼핏 얘기한 것을 감안하면 안정환이 처음부터 뛸 가능성도 있으며 이렇게되면황선홍과 설기현 가운데 하나를 조커로 활용하는 다양한 카드가 마련될 수 있다.

수문장은 지난 조별리그 2경기에서 안정된 수비를 보여 준 이운재의 몫.

한편 부상자들이 복귀해 전력이 강화되고 있는 포르투갈은 지난 폴란드전 멤버와 크게 다르지 않은 선발라인업으로 한국전에 임할 것으로 예상된다.

원톱 파울레타를 비롯해 피구와 콘세이상 등 측면돌파에 이은 센터링으로 골기회를 만들던 측면 미드필더의 자리는 고정.

다만 원래 섀도 스트라이커였지만 폴란드전에 플레이메이커로 선발 출전, 발군의 플레이메이킹 실력을 보여준 주앙 핀투가 다시 선발라인업에 들어갈 지 여부가관심을 끌고 있다.

그러나 올리베이라 감독은 지난 경기와는 반대로 원래 플레이메이커였던 후이코스타를 전반에, 주앙 핀투를 후반에 기용할 가능성도 높다.

또 그동안 경기에 나오지 못했으나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한 베테랑 수비수 아벨샤비에르를 오른쪽 풀백으로 기용, 다소 불안했던 오른쪽 수비를 보강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완쾌단계에 접어든 파울루 소사가 정상컨디션으로 돌아올 경우 벤투를대신한 수비형 미드필더로 기용할 가능성도 있다.

▲한국-포르투갈 예상 선발라인업


┏━━━━━━━━━━━━━━━━━┳━━━━━━━━━━━━━━━━━━━┓
┃ ┃ 샤비에르 ┃
┃ 이영표 설기현 ┃ 콘세이상 ┃
┃ ┃ ┃
┃ 유상철 ┃ ┃
┣━━━┓홍명보 ┃ 페티트 코투 ┏━━━┫
┃ 이 ┃ ┃ 후이 ┃ 바 ┃
┃ ┃ 김남일 황선홍 ┃파울레타 코스타 ┃ ┃
┃ 운 ┃ (안정환) ┃ (핀투) ┃ 이 ┃
┃ ┃ ┃ 벤투 조르제┃ ┃
┃ 재 ┃최진철 박지성 ┃ (소사)코스타 ┃ 아 ┃
┣━━━┛ (이을용) ┃ ┗━━━┫
┃ ┃ 피구 ┃
┃ 최태욱 ┃ ┃
┃ 송종국 ┃ 루이 조르제 ┃
┃ ┃ ┃
┗━━━━━━━━━━━━━━━━━┻━━━━━━━━━━━━━━━━━━━┛

(경주=연합뉴스)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