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비아의 모래 폭풍은 검은 돌풍에 밀려날것인가.'

'검은 돌풍'의 주역 카메룬과 독일 폭격기에 막힌 '모래 폭풍' 사우디아라비아가 6일 오후6시 사이타마월드컵경기장에서 격돌한다.

'광속 플레이' 아일랜드와 1-1 무승부에 그쳐 1승에 목마른 카메룬이 독일 고공폭격기에 8골이나 내주며 주저 앉은 사우디를 압도할 것으로 보인다.

90년 이탈리아월드컵 8강 신화에 이어 2000년 시드니올림픽 금메달에 빛나는 카메룬은 16강 진출은 의심해본 적이 없는 아프리카 축구의 자존심.

카메룬은 이미 첫 경기에서 골맛을 본 파트리크 음보마의 골결정력이나 사뮈엘에토오의 돌파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비진이 막기에는 다소 벅차다.

아프리카 최고의 수비수로 불리는 리고베르 송이 버티는 수비라인도 사우디아라비아의 공격진이 뚫기에는 역부족.

때문에 카메룬은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가능한 한 많은 골을 뽑아내는 것이 목표라고 할만큼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에 대승을 거둬야 조1위가 유력한 독일을 추격하고 조2위 싸움 상대 아일랜드를 떨쳐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공은 둥글어 장담할 수는 없다.

독일에게 어이없이 골세례를 얻어 맞은 사우디아라비아는 카메룬에게도 패배할 경우 곧바로 탈락이 확정되기 때문에 사생결단의 각오다.

94년 미국 월드컵 때 16강에 오른 저력이 있는 사우디아라비아는 사미 알자베르, 하미스 알도사리 등 투톱의 부활에 기대를 걸고 있다.

수비에 치중하면서 '사막의 펠레'라고 불리는 알자베르에게 연결되는 기습 패스가 사우디아라비아가 채택할 전술이다.

정상급 기량을 갖춘 골키퍼 모하메드 알데아예아가 독일에게 당한 충격을 얼마나 치유했나가 관심거리다.

(요코하마=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