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개최에 맞춰 파업에 들어가겠다고 결의했던 관광 노조연맹이 22일 파업방침을 공식 철회하고, 월드컵 기간 평화를 선언했다. 유영철 관광연맹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다동 한국관광공사 지하1층 관광안내전시관에서 열린 `관광산업 노.사.정 평화선언식'에서 "월드컵 성공개최를 기원하고,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파업방침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유 위원장은 또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문제, 지방호텔 활성화 방안 등 여러현안에 대해서는 향후 구성될 노.사.정 협의기구를 통해 지속적으로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관광연맹의 파업방침 철회는 문화관광부가 노조측의 핵심 요구사항인 복지회관건립, 지방호텔 활성화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전달한데 따른 것이다. 한편 이날 평화선언식에는 남궁진 문화부 장관, 조홍규 관광공사 사장, 김점판관광호텔업협회장, 김재기 관광협회중앙회장, 장경작 조선호텔 사장 등이 참석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기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