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 네츠가 사상 처음으로 컨퍼런스 결승에 올랐다. 이로써 미국프로농구(NBA) 4강 진출팀들이 모두 가려졌다.

뉴저지는 16일(한국시간) 홈에서 열린 NBA 동부컨퍼런스 플레이오프 2회전 5차전에서 간판스타 제이슨 키드(23점·13어시스트·7리바운드)를 앞세워 샬럿 호니츠를 103-95로 눌렀다.

뉴저지는 7전4선승제 승부에서 샬럿을 4승1패로 따돌리고 NBA에 뛰어든 76∼77시즌 이후 처음으로 컨퍼런스 결승에 오르는 감격을 맛봤다.

뉴저지는 20일 보스턴 셀틱스를 홈으로 불러들여 챔피언전 진출이 걸린 7전4선승제의 서전을 치르며 서부컨퍼런스 결승은 새크라멘토 킹스와 LA 레이커스의 대결로 압축됐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