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네티즌 4명 중 3명은 한국 축구팀의 이번월드컵 대회 성적을 16강 이상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관광공사가 지난 3월8일부터 4월17일까지 전세계 네티즌 2만2천93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인터넷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4.4%인 1만7천61명이한국팀의 성적을 16강 이상으로 예상했다.

구체적인 예상 성적은 ▲16강 45.3%(1만385명) ▲8강 21.6%(4천954명) ▲준결승7.5%(1천722명) 등이었다.

이 설문에 답한 네티즌들의 사용 언어를 보면 중국어가 35.4%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은 ▲일본어(27.8%) ▲영어(17.3%) ▲스페인어(13.3%) ▲불어(6.2%) 순이었다.

또 우승 예상국을 묻는 질문에는 아르헨티나가 25.3%(5천810명)로 가장 많았고▲프랑스(23.2%) ▲이탈리아(21.4%) ▲브라질(13.2%) ▲독일(3.4%) ▲스페인(2.9%)▲포르투갈(2.5%) 등이 뒤를 이었다.

월드컵 개막 경기인 `프랑스-세네갈전' 개최 장소를 묻는 질문에는 96.8%가 `서울'이라고 정확하게 응답했으나 부산(1.9%), 대전(0.7%), 광주(0.6%) 등의 오답도일부 있었다.

FIFA 공식 사이트인 `피파월드컵닷컴(www.fifaworldcup.com)'과 관광공사 해외홍보사이트 `투어투코리아닷컴(www.tour2korea.com)'을 통해 진행된 이번 설문조사에서 당첨된 230명에게는 월드컵 경기장 입장권과 한국 왕복항공권, 숙박권, 기념품등이 제공됐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 이벤트를 통해 2만1천명의 외국인 신규 회원을 확보했다"면서 "월드컵 붐 조성을 위해 6월말까지 다양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기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