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제12회 아시안컵위너스컵준우승에 머물렀다. 전북은 31일(한국시간) 새벽 카타르 도하의 알 사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알 히랄(사우디아라비아)과의 결승에서 연장 후세인 알 알리에게 뼈아픈 골든골을 허용,1-2로 패했다. 아시아 각국 FA(축구협회)컵 챔피언이 참가하는 이 대회에서 리야드를 연고로한 알 히랄은 96년에 이어 두번째 정상을 차지했고 한국은 98년 수원 삼성과 99년성남 일화에 이어 3회 연속 결승에서 무너지며 끝내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앞서 열린 3.4위전에서는 홈그라운드의 알 사드(카타르)가 충칭 리판(중국)을승부차기 끝에 7-6으로 누르고 3위에 올랐다. 한국팀으로서 대회 첫 우승을 노리던 전북은 전반 12분 에드미우손(브라질)에게선제골을 내준 뒤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혀 좀처럼 활로를 찾지 못하다 후반 30분박동혁이 얻은 페널티킥을 비에라(브라질)가 침착하게 성공시켜 동점을 만들었다. 전북은 후반 종료 2분 전 교체선수 알 알리의 페널티킥 실축으로 위기를 넘기는듯 했지만 연장 시작 8분만에 알 알리에게 헤딩 골든골을 내줬다. 김도훈과 알 자베르 등 양팀의 간판 스트라이커가 결장한 이날 경기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선정 `올해의 선수'인 알 테미아트는 빠른 측면 돌파에 이은 자로잰듯한 패스로 2골을 모두 어시스트하는 활약을 펼쳤다. 한편 AFC는 각국 정규리그 우승팀이 출전하는 아시아클럽챔피언십과 아시안컵위너스컵을 내년 시즌부터 아시아챔피언스리그로 통합, 운영할 계획이다. (도하 AFP=연합뉴스) j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