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에 금맥이 터진다' 14일(이하 한국시간)에 쇼트트랙에서 첫 금메달을 따낸 한국이 17일 무더기 메달을 향해 레이스를 펼친다. 이날 한국이 메달을 기대하고 있는 종목은 쇼트트랙 남자 1천m와 여자 5백m,그리고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천m다. 금메달의 물꼬를 틀 선봉장은 이규혁(춘천시청). 이날 새벽 5시에 시작하는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천m에 출전하는 이규혁은 5백m에서 기대 이상인 5위의 성적을 내 사기가 충천해 있다. 이규혁이 빙속 역사상 10년만의 메달 획득에만 성공한다면 이어 열리는 쇼트트랙 경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12시30분에 결승전이 열리는 남자 1천m는 확실한 금메달 예상 종목. 예선에서 보여줬듯이 맏형 김동성(고려대)과 막내 안현수(신목고)는 탁월한 기량을 선보이며 다른 나라 선수들을 압도하고 있다. 객관적인 기량면에서는 한국의 금메달이 점쳐지는 가운데 홈 팬들의 절대적인 응원을 등에 업은 아폴로 안톤 오노(미국)가 변수다. 여자 5백m에서는 초반 스피드가 좋은 주민진(세화여고)이 기대주이고 최은경(세화여고)도 1천5백m 은메달의 여세를 몰아 다시 시상대에 선다는 각오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