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이경(26)이 현역시절 세계 쇼트트랙 여왕 자리를 놓고 다투던 중국의 양양A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후보로 또 한번 격돌한다.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에 출전 중인 양양A는 대회 기간 참가선수들의 투표로 선출되는 4명(임기 8년·4년 각각 2명)의 IOC 선수위원 후보 11명 가운데 전이경과 함께 가장 강력한 후보에 올라있는 선수. 양양A는 특히 11명(남자 6명·여자 5명)의 IOC 선수위원 후보 중 전이경과 종목이 겹치는 유일한 선수이고 아시아권 후보 4명 중 여자라는 공통점도 갖고 있다. 따라서 둘 중 한 사람이 당선되면 다른 한 명은 탈락할 것이 확실해 전이경의 IOC 입성 여부는 양양A 극복 여부에 달려 있다고 볼 수 있다. 전이경이 내세울 수 있는 최대 강점은 선수시절 양양A를 압도한 화려한 경력.94년 릴레함메르대회 쇼트트랙 2관왕(5백m·3천m계주)과 98년 나가노대회 2관왕(1천m·3천m계주) 등 올림픽 4관왕에 올랐던 전이경은 역대 동계올림픽에서 80년 레이크플래시드대회 남자 스피드스케이팅에서 5개의 금메달을 휩쓸었던 에릭 하이든(44·미국) 다음으로 많은 금메달을 자랑하고 있다. 반면 98년부터 지난해까지 세계선수권 4연패를 달성하며 세계 쇼트트랙 스타로 부상한 양양A의 최대 무기는 현역선수라는 점. 양양A가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중국에 첫 금메달을 안기는 주인공이 된다면 분위기를 타 참가선수들의 표를 끌어모아 IOC 선수위원 당선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두 사람의 당락 여부는 오는 22일 투표함 개봉과 함께 밝혀진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