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현(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이 23일(한국시간) 미국 프로야구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경기에서 1과 3분의 2이닝동안 2안타를 허용했으나 삼진 3개를 뺏으며 무실점으로 막았다.

최근 손목부상과 체력 저하로 난조에 빠졌던 김병현은 모처럼 "닥터 K"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애리조나가 3대6으로 뒤진 7회 1사 만루의 위기에서 등판한 김병현은 첫 타자 후안 카스트로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 세운 뒤 대타 마이클 터커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했으나 후속타자 크리스 스타이니스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해 위기를 넘겼다.

8회말에는 강타자 배리 라킨을 삼진으로 처리한 뒤 켄 그리피주니어와 단테 비세트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했으나 베니토 산티아고를 헛스윙 삼진,드미트리 영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