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23.아스트라)가 미국LPGA 메이저대회중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US여자오픈(총상금 2백75만달러) 1,2라운드에서 투어 최강자들과 맞붙는다.

미국골프협회가 13일 발표한 대회 조편성에 따르면 박세리는 20일밤 9시55분(한국시간) 미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리버티빌의 메리트클럽(파72) 1번홀에서 상금랭킹2위 애니카 소렌스탐,장타자 로라 데이비스와 함께 1라운드를 시작한다.

박은 2라운드에서도 두 선수와 함께 플레이하는데 2년만의 정상탈환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지은(21)은 21일 오전 2시20분 팻 허스트,베스 다니엘과 대결을 벌인다.

김미현(23.o016.한별)은 이어 새벽 3시10분에 소피 구스타프손,에이미 벤츠와 함께 1라운드 경기를 벌인다.

아마추어인 강지민은 20일밤 9시35분 98US여자오픈에서 박세리와 연장접전을 벌였던 제니 추아시리폰,아마추어 강호출신의 마리사 바에나와 함께 첫날 경기를 시작한다.

또 강수연(24.랭스필드)은 밤 10시45분,펄신(33)은 21일 새벽 2시20분,제니 박(27)은 새벽 3시20분,박희정(20)은 새벽 3시30분,송나리(14)는 새벽 3시40분에 각각 1라운드를 시작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