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에서 홀까지 거리는 약 1m.

그런데 퍼팅라인은 급격한 내리막.

어설프게 스트로크했다가는 "이자가 원금보다 큰" 사태가 초래될수 있는 긴박한 상황이다.

이런 경우를 비교적 무난하게 헤쳐나갈수 있는 방법으로 퍼터헤드의 "토"(toe.앞쪽 끝) 부분으로 스트로크하는 것이 권장된다.

퍼팅은 퍼터헤드의 어느 부분에 볼이 맞느냐에 따라 그 길이가 달라진다.

대개 스윗스폿에 맞으면 볼은 가장 멀리 나간다.

그곳에는 헤드무게가 집중적으로 분포돼있기 때문이다.

반면 대부분의 퍼터는 토에 가장 적은 무게가 분포돼있다.

따라서 이 부분으로 스트로크했을 때 볼에 가해지는 힘이 가장 약하다.

급한 내리막 퍼팅을 할때에는 퍼터헤드의 토부분으로 살짝 볼을 건드려주라.

그러면 헤드를 떠난 볼은 그리 많이 구르지 않을 것이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