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현(22.한별텔레콤)이 미국의 스포츠 전문잡지가 선정한 "2000년을 빛낼
유망주"로 뽑혔다.

한별텔레콤에 따르면 김미현은 미국의 스포츠 전문잡지 "스포트"(Sport)가
신년호에서 다룬 8개 종목별 유망주 특집기사에 골프의 대표주자로 선정됐다.

이 잡지는 ''김미현은 캐리 웹의 데뷔 첫해 평균스코어를 깨는등 뛰어난
성적으로 LPGA 투어에 데뷔했고 기량이 출중해 2년생 징크스는 없을 것''
이라고 설명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31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