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특급" 박찬호(24.LA다저스)가 파죽의 5연승으로 "꿈의 10승"을
정복했다.

박찬호는 1일 오전 (이하 한국시간)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벌어진
"97 미 프로야구 시카고 커브스와의 경기에서 초반 제구력 난조로 불안한
출발을 했으나 3회부터 안정을 찾아 이후 6이닝을 모두 3자 범퇴로
잠재우는 등 "퍼펙트 투구"를 선보였다.

박찬호는 완투승을 눈앞에 둔 9회말 수비에서 선두타자 새미 소사에게
볼넷을 내준 뒤 "마무리 전문" 토드 워렐로 교체, 메이저리그 첫 완투승이
아쉽게 날아갔다.

박찬호는 이날 3안타 3사사구 1실점 7탈삼진으로 상대타선을 틀어막았고
특히 2회 마지막 타자부터 19타자를 연속으로 범퇴시키는 빼어난 피칭을
자랑했다.

올시즌 23번째 경기에 등판한 박찬호는 이로써 1백34이닝동안
44자책점으로 방어율을 2.96으로 끌어내렸고 일본인 투수 노모 히데오
(9승8패)를 따돌리고 팀내에서맨 처음으로 10승고지에 올랐다.

또 박찬호의 호투에 힘입어 다저스는 파죽의 6연승을 거둬 시즌
59승49패를 기록, 이날 경기가 없었던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함께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공동선두로 올라섰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