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버의 헤드크기와 샤프트길이는 어느 정도가 적당한가.

최근 나오는 신제품들의 헤드크기가 3백cc에 육박하고 샤프트길이는
45인치이상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더 크고, 더 길며, 더 가볍다"는 제조업체들의 광고공세와 조금이라도
볼을 멀리 날리려는 골퍼들의 욕구가 맞물리면서 대형드라이버가 골퍼들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같은 드라이버의 장대화가 반드시 "거리증대"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주장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크고 긴 드라이버가 대부분 서양인 체격을 기준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한국인에게는 적당하지 않으며, 컨트롤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라는 것이 주장의 근거다.

한국골퍼들에게 인기가 있는 미국의 C T사의 신제품 드라이버는
헤드크기가 3백cc에 달한다.

국산클럽제조업체인 (주)코텍의 김명식 사장은 이에 대해 "3백cc급
헤드는 스위트스포트가 넓어 심리적 불안감은 해소되겠지만 지나치게 넓은
타면으로 인해 분산도 (공기의 저항)가 심해 볼이 엉뚱한 곳으로 날아갈
확률이 오히려 높다"고 주장한다.

미 캘리포니아공대 이학 박사 출신인 김사장은 이런 부작용 때문에
빅헤드열풍이 최근에는 가라앉아 다시 2백60cc급으로 작아지고 있다고
덧붙인다.

그는 또 3백cc급 헤드는 총중량은 변함없이 크기만 커졌으므로 헤드
두께가 2백60cc급보다 50% 정도 얇다고 한다.

이는 볼과의 접촉을 부실하게 해 비거리 감소요인이 된다는 설명이다.

빅헤드는 거리증대를 위해서가 아니라 길어진 샤프트에 맞추기 위해
어쩔수 없이 채택된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아마추어들의 숙원인 거리증대를 위해 샤프트길이를 길게 하다보니
어드레스상태에서 기존 드라이버의 헤드가 너무 작아보여 크기를 늘렸다는
것.

샤프트가 점점 길어지는 것에 대해서도 이견이 많다.

프로골퍼 권오철은 키가 1백70cm인 골퍼는 43.5인치, 1백75cm인 골퍼는
44인치가 적당하다고 말한다.

최근에 많이 나오는 45인치 샤프트는 키가 1백85cm 이상인 골퍼들에게나
맞는다는 것이다.

권오철은 키 1백88cm인 타이거 우즈가 쓰는 드라이버의 길이가
43인치라는 사례도 들었다.

그는 거리증대가 급선무라면 한 단계만 긴 클럽을 선택하면 된다고
결론내린다.

즉 1백70cm 골퍼가 거리증대를 위해 선택할수 있는 드라이버는 길어도
44인치가 적당하다는 것이다.

지난해 일본프로골퍼들의 통계에서도 적정한 샤프트 길이를 추정할수
있다.

조사대상 60명중 44명이 44인치드라이버를 썼고, 43.5인치도 7명이나
됐다.

반면 45인치는 단 3명이 썼다.

김명식 사장도 샤프트길이가 45인치 이상으로 길어져도 거기에는
"컨트롤이 돼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있다고 말한다.

그는 또 샤프트길이가 1인치 길어지면 그에 적응하는데 8개월이
소요된다는 미국조사가 있다고 소개했다.

프로들 예나 용품전문가들의 말에서 크고 긴 드라이버가 결코 장타를
보장하는 것이 아님을 알수 있다.

골퍼 자신의 체격조건과 스윙특징들을 면밀히 검토한뒤 클럽을 선택해야
후회가 없다는 뜻이다.

< 김경수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1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