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틀랜타=김경수기자 ] 금메달 1개와 은메달 3개를 확보한 30일
(현지시간) 한국선수단의 사기를 올려준 종목은 배드민턴.

또 여자하키도 결선진출에 성공, 금메달을 놓고 호주와 다시한번 싸움을
벌이게 됐다.


[[[ 배드민턴 ]]]

5개의 금메달중 한국이 3개까지 휩쓸 공산이 커졌다.

한국은 여자 단.복식에서 결승에 올라 있고, 혼합복식에서는 우리선수끼리
결승에서 맞붙어 금메달과 은메달 1개를 획득한 것이나 다름없다.

30일 오전9시(한국시간 밤10시) 애틀랜타 조지아주립대에서 열린 여자단식
준결승에서 한국은 방수현(24.오리리화장품)이 결승에 올랐고, 김지현
(22.부산외대)은 3, 4위전으로 밀려났다.

방수현은 세계랭킹1위 수산티를 맞아 11-9 11-8, 세트스코어 2-0으로
승리했다.

금메달고지를 향한 최대관문을 넘은 방은 이날 김지현을 꺾은 인도네시아의
아우디나와 1일 결승을 갖는다.

혼합복식은 아예 한국판이었다.

세계 랭킹1위 박주봉(32.한체대교수)-라경민(한체대)조와
김동문(21.원광대)-길영아(26.삼성전기)조가 각각 중국선수를 제압하고
결승에서 맞붙게 됐다.


[[[ 탁구 ]]]

남자복식에서 동메달 1개를 추가한채 이번 대회 일정을 마쳤다.

유남규(28.동아증권)-이철승(24.삼성증권)조는 조지아월드콩그레스센터에서
열린 복식 준결승에서 독일의 로스코프-페츠너조에 3-0(21-18 21-13 22-20)
으로 승리를 거두고 3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남자단식의 김택수(26.대우증권)는 8강전에서 독일의 로스코프에
3-2(21-12 24-26 12-21 21-16 24-26)로 아깝게 져 4강문턱을 넘지 못했다.

탁구는 이번대회에서 동메달 2개(남녀 복식)를 획득했다.


[[[ 하키 ]]]

여자하키가 은메달을 확보했다.

모리스브라운대에서 열린 예선 7차전에서 한국은 독일을 1-0으로 완파하고
이어 열린 경기에서 호주가 네델란드를 4-0으로 이김에 따라 4승2무1패
(조2위.승점10)로 조 1위인 호주와 금메달을 다툰다.


[[[ 기타 ]]]

올림픽 3회연속 우승을 노리는 여자핸드볼도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노르웨이를 25-21로 제압하고 B조1위(3승)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여자핸드볼은 1일 헝가리와 준결승전을 갖는다.

이날 시작된 레슬링 자유형에서 한국은 출전 4명중 3명이 4강에 오르는
쾌조를 보였다.

48kg급의 정순원은 카자흐스탄 몽고선수를 물리치고 4강에 올라 31일
북한의 김일과 결승진출을 다툰다.

또 68kg급의 황상호와 82kg급의 양현모도 4강에 올랐다.

스톤마운틴공원에서 벌어진 남자양궁 개인전에서 한국은 오교문 김보람
장용호가 나란히 16강에 진출했다.

역도 무제한급에 출전한 김태현은 합계 437.5kg을 들어 4위에 머무르고
말았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