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사조군단 상무가 기아자동차의 4연승행진을 저지했고 안암골호랑이
고려대는 산업은행을 꺾어 5연승을 질주했다.

상무는 13일 올림픽공원 제2체육관에서 벌어진 001배 95.96 농구대잔치
남자부 정규리그에서 조성원이 6개를 뽑는등 3점슛 11개를 성공시켜
팀의 대들보 허재가 초반부터 4반칙에 걸린 기아자동차를 99-96으로
제압했다.

연세대와 현대전자에 3패를 안았던 상무는 3승2패로 올라섰고 연세대에
개막전에서 패한후 4연승을 달리던 기아자동차는 4승2패가 됐다.

기아의 허재는 이날 후반 3점슛 2개를 성공시켜 농구대잔치 처음으로
3점슛 6백개 고지를 넘어섰으나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오빠부대의 열광적인 응원을
업은 고려대가 김병철(27점.5리바운드)의 활약에 힘입어 산업은행을
96-79로 이겼다.

산업은행은 정인교(21점),최조(18점)의 중거리 슛으로 맹렬한 추격전을
전개했으나 리바운드(21-39)와 체력의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분패,
2승5패로 내려앉았다.

고려대는 개막후 5전무패를 기록, 연세대(4승1패)와 이날 상무에
패한 기아자동차(4승2패)를 따돌리고 단독 선두를 지켰다.


< 13일 전적 >

<>남자부 풀리그

상무 99 ( 45-40 54-56 ) 96 기아자동차
(3승2패) (4승2패)

고려대 96 ( 49-40 47-39 ) 79 산업은행
(5승) (2승5패)

중앙대 87 ( 48-34 39-30 ) 64 한국은행
(3승3패) (1승5패)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1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