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배드민턴의 희망 방수현(오리리화장품)이 제9회 세계개인배드민턴
선수권대회에서 4강에 진출했다.

세계랭킹 2위 방수현(23)은 25일 스위스 로잔 말리스포츠홀에서 계속된
대회 4일째 여자단식 8강전에서 15세 유망주 미아 아우디나(인니)를
2-0으로 물리치고 4강에 올라 세계랭킹 3위인 중국계 스웨덴의
림 샤오칭을 2-1로 꺾어 파란을 일으킨 한징나(중국)와 결승진출을
다투게 됐다.

이로써 여자단식은 세계 1위 수지 수산티(인니)-예 자오잉(중국),
방수현-한 징나의 4강 대결로 압축됐다.

한편 남자단식 5회전에서는 올해 스웨덴오픈과 아시아선수권 우승자
박성우(상무)가 피터 라스무센(덴마크)를 2-0으로 가볍게 제치고
8강에 올라 92바르셀로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세계 3위 알란 부디
쿠스마(인니)와 4강진출을 겨룬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2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