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올림픽 대비 국가대표 동계훈련 시작 96애틀랜타올림픽에 대비한
국가대표 동계훈련이 오는 5일 시작된다.

대한체육회는 제26회하계올림픽에서 10위권 유지목표를 실현시키기
위해 선수들의 체력강화가 시급하다고 판단,육상 축구 레슬링 유도를
포함한 9개종목 264명(임원 29,선수 235명)을 대상으로 오는 22일까지
18일동안 태릉선수촌과 진해훈련원 등지에서 강화훈련에 돌입한다.

선수들은 지난 10월 히로시마아시안게임직후 해산,소속 팀 중심으로
훈련해 왔으며 일부 종목은 코칭스태프를 경질,새로운 지도체제를
갖췄다.

동계훈련의 주안점은 슈퍼서키트 등을 통한 체력강화.

체육회는 체력훈련이 끝나면 휴식에 들어간뒤 내년 1월5일 재소집돼
연말까지 230일동안 다단계훈련을 계속할 계획을 세워 놓고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