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인슐린주입기 사용시 '막힘 알람' 확인하세요"

체외용인슐린주입기를 안전하게 사용하려면 정확한 사용법을 숙지하고 '막힘 알람' 등 알람의 의미를 알아둬야 한다.

주사하는 신체 부위 위치를 2~3일 주기로 바꿔주는 것도 필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체외용인슐린주입기의 올바른 사용 방법을 25일 안내했다.

체외용인슐린주입기는 당뇨병 치료를 위해 체외에서 자동으로 인슐린을 주입해 혈당을 조절하는 의료기기다.

펜이나 주사기를 사용하지 않고 피하지방이 많은 부위에 2~3일간 부착해 사용한다.

우선 사용 전 정확한 사용법을 숙지하고 전원을 공급했을 때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해야 한다.

반드시 주입 부위와 손을 깨끗하게 소독하고 주입세트의 손상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인슐린 잔량과 주입량, 배터리 상태도 확인한다.

주사하는 신체 부위 위치는 2~3일 주기로 바꿔줘야 하며 주입세트는 일회용이므로 항상 새것으로 교체해야 한다.

특히 막힘 알람 등 주요 알람을 숙지할 필요가 있다.

막힘 알람은 일정량의 인슐린이 정상적으로 주입되지 않으면 울린다.

이 알람이 울리면 주사바늘(케뉼라)이 이물질로 막혀있는지, 주입세트의 튜브가 꼬여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막힘 현상으로 인슐린이 정상적으로 주입되지 않으면 고혈당이 유발될 수 있고 기기에 축적된 인슐린이 한꺼번에 주입되면 심각한 저혈당을 유발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인슐린 잔량 부족, 배터리 교체 알람 등을 확인해야 한다.

CT, MRI, X-ray 등 촬영 전에는 인슐린주입기를 몸에서 제거하고 촬영해야 한다.

식약처 "인슐린주입기 사용시 '막힘 알람' 확인하세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