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개통 신림선, 첫 적용 국산 철도신호시스템 최종 점검

서울시는 개통을 앞둔 도시철도 신림선의 철도신호시스템 성능을 최종 점검한다고 3일 밝혔다.

이달 28일 개통하는 신림선에는 철도신호시스템으로 한국형 무선통신기반 열차제어시스템(KRTCS)이 국내 최초로 도입됐다.

시는 이 시스템의 핵심 기술인 무선통신 방식을 최종 점검하기 위해 210명의 공무원과 현장 인력을 열차에 태워 만일에 발생할 수 있는 열차 통신 두절 여부를 확인한다.

열차 운행 중 전화 통화, 인터넷(와이파이) 접속, 블루투스 이용 등 스마트기기를 최대한 사용하면서 열차 통신 두절이 발생하는지 모니터링하는 방식이다.

노반·궤도·전차선·송변전·신호·정보통신시스템 등 관련 시설물의 성능과 안전성도 함께 점검한다.

열차 통신 두절은 이동통신 기기 사용으로 주파수 간섭 및 교란이 발생해 관제와 열차 간 통신이 끊어지는 현상을 말한다.

통신 두절이 발생하면 안전을 위해 열차를 멈추게 돼 운행에 차질이 생긴다.

시는 기존 노선의 사고 사례를 분석해 안정적인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한 무선다중접속(1:N) 통신 방식을 도입했다.

기존 노선은 일대일(1:1) 접속 방식이다.

또한 2.4GHz와 5GHz 두 개의 무선 주파수 대역을 동시에 사용하게 해 통신 성능 저하와 통신 오류를 최소화했다.

이정화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신림선의 안전한 개통을 위해 마지막 순간까지 철저히 준비해 시민들에게 쾌적하고 편리한 철도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