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英대사 만나 "공급망 등 협력 분야 많을 것"

안철수 인수위원장은 29일 콜린 크룩스 주한 영국대사를 만나 양국 협력 강화를 약속했다.

안 위원장은 인수위를 찾은 크룩스 대사에게 "영국은 6·25 때 한국을 도와준 혈맹 국가"라며 "한국 국민이 영국에 느끼는 감정이 각별하다"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체결된 한영 FTA(자유무역협정)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제안해준 한영 양자 프레임워크 발전에 저도 많은 관심이 있다"고 강조했다.

크룩스 대사는 "영국이 유럽연합에서 탈퇴한 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한국과 처음으로 FTA를 체결한 것을 상당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올해 안에 재협상을 시작할 예정"이라며 "디지털 무역, 녹색 성장과 중소기업을 도울 수 있는 조항이 포함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안 위원장은 "서플라이 체인(공급망)이라든지 팬데믹이라든지 여러 가지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이라며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해 제재에 동참하고 인도적 지원도 해드리고 있다"고 했다.

크룩스 대사는 "자유를 중시하는 미국, 영국, 한국 같은 나라들이 우크라이나 사태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러시아 침공을 비판해 앞으로 협력할 수 있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