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설명. 좌측부터) HPN Luqmanul Hakim 사무총장, UNISMA 대학 H, masykuribasri 총장,PASIFIK GROUP 이광연 회장, 할랄청 대사 Daniel Koo.

(사진 설명. 좌측부터) HPN Luqmanul Hakim 사무총장, UNISMA 대학 H, masykuribasri 총장,PASIFIK GROUP 이광연 회장, 할랄청 대사 Daniel Koo.

인도네시아 및 세계 최대 이슬람종교협회인 NU(Nahdlatu Ulama)산하 경제인단체 HPN(Himpunan Pengusahan Nadliyah)에서 2021년 11월 27~28일 양일간 동부자바 말랑에 위치한 UNISMA(Universitas Islam Malang/Prof. Dr. H. Maskuri,M.Si)대학에서 코로나 팬데믹 극복을 위한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하였으며, 인도네시아 신할랄 산업협회(CNHI) 이광연 회장은 정부초청으로 이날 참석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차기 유력 대선 후보들과 지자체장, 정부 주요 장관들 및 각 부처 요인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 팬데믹 극복을 위한 경제인들의 역할 및 계획, 신 할랄인증 사업관련 논의가 주요 중점 의제로 다뤄졌으며 상기 신 할랄인증과 관련하여
CNHI(Certified New Halal Industry Accosiation / Ketua Luqmal , 회장 이광연) HPN, PWNU ( Pimpinan Wilayah Nahdlatul Ulama / KH. Samsul Ma’arif ), UNISMA 및 PASIFIK GROUP(회장 Daniel Koo) 등의 기관들과 업무 협약식이 진행 되었다.

‘신이 허락한 것’ 이라는 의미의 할랄은 무슬림 시장공략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인증이며 무슬림들에게 할랄 인증이란 ‘선택’이 아닌 ‘의무’ 라고 할 정도로 중요한 인증이나, 기존 복잡하고 기준 없는 인증 방식과, 발급업무가 민간에서 정부로 이관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혼란스러운 상황으로 발급처인 인도네시아 종교부 할랄청 (BPJPH) 할랄인증 업무를 현재 원활이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이번 업무 협약식의 주요 발표 내용으로는
향후 인도네시아 종교부 할랄청 (BPJPH) 정식인증 전까지 NU와 CNHI 공동으로 한국에 할랄 센터를 설립 및 운영, 한국 주요 관광명소, 지자체 및 호텔, 식당, 카페, 쇼핑센터 등을 대상으로 할랄 인증 발급을, 상기 업소 및 기관에 발급하여 한국 할랄 관광을 시작할 것이며,이에 사용 가능한 할랄 페이 결제 시스템 개발또한 진행한다고 밝혔다.

할랄 센터는 할랄감독관, 할랄제품 보증지원,육성등 여러분야에서 할랄관련 업무를 진행해 나갈것이라고 하였으며, 인도네시아 종교부 할랄청(BPJPH)에 데이터를 보내어 관리하도록 할것이라 하였다.

이를 통하여 한국 생산품의 인도네시아 수출 시장 다변화 및 활성화가 기대되며, 무슬림들의 성지 순례 후 이집트, 터키 등으로 자연스레 이어지던 무슬림 관광 루트를 한국으로 변경, 많은 무슬림 관광객들을 유치할 수 있는 동력이 확보되며, 특히 할랄 페이를 통한 환전 및 결제 편의성을 제공하여 한국 관광 산업의 큰 활력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도네시아 신할랄 산업협회(CNHI) 이광연 회장은 할랄인증의 중요성을 국내의 기업들에게 다시한번 강조하면서,인도네시아의 종교부 할랄청(BPJPH)의 할랄인증을 체계화 시키면서, 전세계 무슬림들을 겨냥한 할랄페이 할랄에코시스템을 적극 도입하기로 약속한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한국으로 유입될 무슬림들에게 보다나은 환경과 안정성을 확보한 할랄관련 물품과 시설을 준비하겠다면서 현재 인도네시아 종교부 할랄청(BPJPH)의 체계화된 할랄인증 준비전 인도네시아 및 세계 최대 이슬람 종교협회인 NU와 CNHI가 함께 할랄인증발급을 성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하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