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기득권에서 자유로워…뚫지 못했던 문제 해결 기대"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8일 윤석열 대선 후보가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 보상에 50조원 투입을 제안한 것과 관련, "과연 그 정도로 충분할 수 있느냐고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MBN 뉴스에 출연해 "경우에 따라 100조원까지 갈 수 있다고 말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였던 지난해 총선 전부터 100조원 규모 손실보상기금 조성을 제안했던 김 위원장은 "코로나가 시작됐을 때 중장기적으로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로 경제적 손실을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생존을 유지해야 하고, 국가가 거기에 책임을 면할 수 없다"며 "그걸 처리하기 위해 100조원 기금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별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윤 후보의 어떤 점을 높이 평가하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정치권에서 기득권으로부터 자유롭다"며 "우리나라가 당면하고 뚫지 못했던 문제를 윤 후보의 추진력으로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의 갈등설에 대해선 "그분과 내가 알력이 있거나 그런 전제를 했다면 (선대위에)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자신이 윤 후보 주변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진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에 대해서는 "하여튼 선거하는 데 있어서 백의종군하겠다고 자기 지역구(부산 사상구)로 갔기 때문에 선대위에 올 것 같지 않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종인 "50조 손실보상 과연 충분할까…경우 따라 100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